조회수 : 116   고물가에 마켓컬리 PB브랜드 판매 고공행진
  공시일 : 2022.11.21  작성자 : 0

 

고물가에 마켓컬리 PB브랜드 판매 고공행진

일부 제품 1분기 대비 판매량 76% 늘어

컬리는 PB브랜드 KF365(컬리프레시 365)KS365(컬리세이프365)의 판매량이 최근 크게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.

올해 3분기 KF365·KS365 판매량이 1분기 대비 76% 늘어났다는 설명이다.

지난 10월 판매량도 월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. 지속되는 고물가에 가성비 높은 상품을 찾는 알뜰소비자의 증가 때문인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했다.

KF365·KS365의 판매량 증가는 상품 수 확대의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.

마켓컬리는 올해 하반기부터 KF365·KS365의 신상품 출시에 적극 나섰다. 그 결과 1분기 100여개였던 상품 수가 3분기에 들어서는 약 200개로 늘어났다.

육류나 채소 등 신선식품의 확장과 동시에 가정에서 자주 쓰는 생활용품의 종류도 크게 늘렸다.

KF365·KS365의 강점은 가성비다. 제품 사양과 안전 인증, 생산지 등 다방면에서 최상의 품질을 갖췄지만 가격은 온라인 최저가로 제공하는 것이 이 브랜드의 모토다.

마켓컬리는 20204월 일상에 꼭 필요한 품목들을 모아 KF365 프로젝트를 시작했다. 처음에는 콩나물, 애호박 등 필수 신선식품을 엄선해 판매하다 지난해 6월부터 키친타올, 미용티슈 등 비식품으로 확장했다. 8월부터 비식품은 KS365 브랜드로 출시하고 있다.

마켓컬리 KS365 생활용품 중에는 양말, 티셔츠가 판매량 증가를 이끌었다.

멀티탭, 건전지, 키친타올, 종이호일 등 제품의 사양과 품질 대비 가격경쟁력이 높은 상품들의 수요도 높았다. KF365 신선식품 중에서는 한우, 연어, 아보카도, 계란 등 마켓컬리 스테디셀러 상품의 인기가 매출 상승에 힘을 보탰다.

컬리 관계자는 “KF365·KS365는 공인된 검사기관에서 까다로운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고객에게 있는 그대로 알리고 있는데 이를 통해 쌓아온 신뢰가 최근 고물가 속 가성비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통한 것 같다고 말했다.

     



댓글 0 개
목록